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찬호 사망, 동료 배우들 애도 “좋은 선배, 연기 선생님, 멋진 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황찬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면서 동료 배우들이 고인을 애도했다.
지난 29일 소속사 마라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배우 황찬호는 26일 새벽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32세.


소속사 측은 “소속 배우들을 비롯해 황찬호와 함께 했던 많은 이들이 빈소를 지켰다”고 전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지난 28일 발인이 진행됐다.

황찬호의 사망 소식에 동료 배우들은 애도의 뜻을 전했다. 배우 박기호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형 고생많았어. 동네에서는 좋은 형, 회사에서는 좋은 선배이자 연기 선생님이었고, 내가 실수하면 혼도 내고 힘들어하면 위로도 해주고. 항상 웃어주면서 너무 고마웠어. 나한테 형은 진짜 멋진 배우였어! 형 정말 고생 많았고 편히 쉬어..”라고 말했다.

배우 강서준 또한 같은날 “연기를 사랑하는, 특히 체홉을 좋아하는, 러시아 연극의 전문가. 누구보다 유쾌한, 내 기억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함께 한, 내 삶의 일부인 너를 보낸다. 사랑하는 내 친구 배우 황찬호. 고생 많았다. 하늘나라에서 푹 쉬어. 곧 다시 만나자. 안녕. Good bye my friend. See you again!”이라 적었다.

사진=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