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김성령 “동안 미모 화제된 후 남 시선 의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성령이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한 뒤 남의 시선을 의식했다고 고백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중년계의 워너비’ 김성령이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령은 SNS에 올려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화제가 됐던 ‘동안 미모’ 사진에 대한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김성령은 “사진을 올리고 자고 일어났더니 ‘실검 1위’에 올라 있더라”며, “이후 식당에 갈 때도 주변 시선을 의식하느라 평소답지 않게 화려한 옷에 굽 높은 신발을 신고 나갔다”고 고백했다. 이어 “잘 신지 않던 구두를 신어서 2층 계단에서 굴러 떨어졌다”며, “정신이 번쩍 들면서 오버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일화를 듣고 난 후 MC들은 “평상시 잘 안 꾸미는 편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성령은 “차려입으면 너무 눈에 튀는 스타일이라 수수하게 다닌다”고 자신감 넘치는 대답을 해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어 “집에서 너무 편하게 있어서인지 아들들은 엄마의 미모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불평하기도 했다. 이를 증명하듯 김성령 아들의 자필 편지가 공개돼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는 후문.

‘중년계의 워너비’ 김성령의 엉뚱하고 솔직한 입담은 30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