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B클래스’ 조재현 복귀 논란 “수현재씨어터 대관하는 것일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투 운동’으로 인해 성추문에 휩싸였던 배우 조재현이 연극으로 복귀한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었다. 그러나 연극 ‘B클래스’ 측은 조재현의 복귀와 무관함을 밝혔다.


30일 ‘B클래스’(연출 오인하) 관계자는 조재현 복귀 논란에 대해 “본 연극과 조재현의 복귀 관련설은 사실무근이다. 말 그대로 수현재씨어터에서 상연되는 작품일 뿐 조재현의 복귀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날 ‘B클래스’의 수현재씨어터 대관이 조재현의 복귀작이 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수현재씨어터는 조재현이 수장으로 있던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가 서울 종로구 동숭동 대학로 일대에 보유한 공연용 극장이다. 실제로 수현재컴퍼니에서 제작하는 다수의 작품이 수현재씨어터에서 상연된 바 있다. 이에 ‘B클래스’는 비록 다른 제작사의 작품이나 수현재씨어터에서 상연되는 만큼 조재현의 연극계 복귀와 이어질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 것.

그러나 ‘B클래스’ 관계자는 “본 연극 제작사에서 수현재씨어터 대관을 확정한 것은 미투(Me Too) 운동이 불거지기도 훨씬 전인 지난해의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조재현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지고 그의 활동 중단으로 인해 당연히 대관 취소와 변경 등을 면밀히 논의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아 대관을 유지하기로 했을 뿐 수현재컴퍼니나 조재현 측과 우리는 하등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수현재컴퍼니의 경우 실제로 폐업된 것으로 안다. 다만 우리가 다른 극장을 빠르게 섭외하지 못한 것과 마찬가지로 수현재씨어터의 경우 조재현의 논란 이전에 이미 올해까지 예정된 공연들이 있다고 들었다. 이러한 공연의 경우 해당 극 제작사나 극단들이 다른 극장을 찾지 못할 경우 수현재씨어터에서 공연을 이어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수현재컴퍼니가 폐업된 만큼 그 공연들 역시 조재현의 복귀와는 상관 없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 전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재현은 ‘미투’ 운동으로 성추문에 휩싸이며 출연 중이던 드라마 ‘크로스’에서 중도 하차했고 DMZ 국제다큐영화제 집행위원장직에서 사퇴했다. 이후 그가 운영하던 수현재컴퍼니 역시 폐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