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노사연 촬영중단 “이혼해” 이무송 “이기적이다” 발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년차 부부 노사연과 이무송의 신경전에 촬영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30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과 이무송의 달콤살벌한 와인 데이트 현장이 공개된다.


이날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소원권을 걸고 수영 대결을 펼쳤다. 이무송은 노사연에게 “내 소원은 당신이 못 들어줄 것 같다”며 운을 띄우며 파격 소원을 제시했다.

이를 들은 노사연은 두 볼이 빨개지며 부끄러워하며 급기야 “이혼해!”를 외쳤다고. 과연 노사연을 당황시킨 이무송의 파격 소원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후 저녁이 되자 노사연과 이무송은 단둘만의 와인 파티를 즐겼다. 좋았던 분위기도 잠시, 노사연은 “이런 분위기를 잊고 지낸 것 같다”며 남편에 대한 서운함을 토로했다.

계속되는 노사연의 성토에 이무송은 끝내 노사연을 향해 “이기적이다”라 말하며 발끈했다.

좋은 의미로 시작된 둘만의 와인 파티 분위기는 순식간에 차가워졌고, 급기야 촬영이 중단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고.

앞서 노사연은 이무송과 결혼 생활 중에 ‘이혼 선언’을 2만 번은 넘게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이무송은 “이혼하자는 말을 2만 번, 3만 번은 들었을 거다”라며 “악력까지 쓰는데 그것까지 버틴 사람이 나다”고 덤덤히 말했다.

노사연은 그런 이무송을 보며 “그래도 이 사람은 나에게 절대 그런 말 안 한다”는 말로 그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25년 차 부부인 노사연과 이무송이 이번 갈등을 어떻게 해소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늘(30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