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노사연 녹화중단, 이무송과 부부싸움? “이기적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부부싸움으로 녹화 중단 위기를 맞았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 이무송 부부가 결혼 25주년 기념으로 떠난 보라카이에서 둘만의 시간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노사연과 이무송은 그동안의 결혼 생활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노사연은 “정직한 감정을 갖자. 참지 말고 정직하게 말하자는 거다. 불만이 쌓이다 터지는 거다. 난 그동안 그 감정을 쌓아 왔다. 앞으로 솔직한 마음을 말할 때마다 당신이 귀찮아하지 않고 받아줘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이무송은 “정직한 감정을 보여서 싸운 거다. 대부분 정직하게 했을 거 아니냐. 너무 이기적이다. 내가 싫어한 것도 당신은 무시하지 않았냐. 그걸 그렇게 이야기하면 이기적이다”라고 말했다.

결국 녹화중단 사태까지 이어졌다. 이무송은 제작진에게 “아주 힘들다”고 털어놓았고, 노사연은 “남편이 너무 예민하다. 부부끼리 할 수 있는 얘기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이내 한 자리에 다시 앉은 두 사람은 “부부라서 든든하고 좋은 거 같다. 내 뿌리부터 새순까지 다 아는 사람이라서 가장 많이 이해해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화해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