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클로에 베이치, ‘10대가 이렇게 섹시해도 되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슈퍼탤런트 오브 더 월드 2018 시즌 10 월드 파이널’ 후보 클로에 베이치가 프로필 촬영을 진행했다.

올해 19살로 아직 10대인 클로에 베이치는 현역 모델로 파리패션위크는 물론 런던패션위크의 런웨이에 서며 세계 패션계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톱 모델이다. 베이치의 소속 에이전시는 파리에 위치해 파리를 중심으로 런던과 암스테르담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클로에 베이치는 불고기와 삼겹살을 찾을 정도로 한국 문화에 빠져 있다. 베이치는 촬영과 일정이 없을 때는 동료들과 서울의 명소를 찾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오는 12일 인천에서 결선을 벌일 예정인 ‘슈퍼탤런트 오브 더 월드 2018 시즌 10 월드 파이널’은 전세계 미녀 탤런트들의 재능을 선발하는 글로벌 오디션으로 전세계에서 선발된 30여명의 미녀가 참가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