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뽀빠이 이상용의 건강한 몸매 비결 “60년 동안 운동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뽀빠이 이상용이 건강한 몸을 유지하는 비결을 공개했다.
1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뽀빠이 이상용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상용은 “매일 새벽 3시에 일어나서 책 한 권을 읽고 헬스장에 가서 운동을 한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헬스장을 찾은 이상용은 75세 나이가 믿기지 않을 만큼 다부진 몸매를 자랑했다. 이상용은 “안 죽으려고 (운동) 하는 거다. 이 운동 안 했으면 죽었을 거다. 본바탕은 약하다. 운동을 꾸준히 한다. 내 팔뚝이 유명한데 이 팔뚝이 60년 만든 것”라고 말했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