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지원 “이상형? 잘 웃게 해주는 사람..연하남 편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지원이 이상형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하지원과의 인터뷰 내용이 공개됐다.


하지원은 근황에 대해 “(미세먼지 때문에)창 밖에서 꽃만 보고 있어요 나가지는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팬들에게 피아노 치는 모습을 선물로 드리면 어떨까 해서 집에서 (피아노) 연습을 정말 열심히 했다”며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했다고도 말했다.

이날 리포터는 하지원에게 이승기, 지창욱, 박서준 등 연하남들의 이상형으로 꼽히고 있다고 언급했다. 리포터는 이어 하지원의 이상형을 물었고, 하지원은 “나를 잘 웃게 해주고, 건강하고, 맛있는 거 해주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히려 지금은 동갑 친구들이 많이 없다 보니까 동갑이 제일 불편하다. 연하인 친구들은 조금 더 친구 같고 편하고”며 이상형으로 연하남을 언급했다.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