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람이좋다’ 이상용, 횡령 의혹 이후 달라진 삶 “42만원 들고 미국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이 좋다’ 방송인 이상용이 횡령 누명을 쓰고 미국으로 떠났던 사연을 털어놨다.
5월 1일 오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우정의 무대’로 전 국민의 사랑을 받은 ‘뽀빠이’ 이상용(75)이 출연했다.


이상용은 과거 MBC ‘우정의 무대’를 진행, 전성기를 맞았다.

남부러울 것 없이 잘 나가던 이상용은 지난 1996년 횡령 의혹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가 심장병 성금을 횡령했다는 허위 제보가 보도됐기 때문.

이상용은 해당 건으로 조사를 받고 약 3개월 뒤 ‘혐의 없음’ 판결을 받았지만, 판결과 상관없이 대중은 그를 외면했다.

이후 일자리를 잃은 이상용는 42만 원을 들고 미국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서 버스를 14시간을 타며 관광 가이드를 했다. 남는 시간에는 지리 공부를 해야 했다. 정말 힘들었다”라며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팁을 모아 1달러도 안 쓰고 모두 모았다. 그 돈을 딸 결혼할 때 모두 쓰고 다시 빈털터리가 됐다. 이후엔 비닐하우스에서 하루 2만 5000원을 받고 배추, 상추 모종을 심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이상용은 “그런 어려움을 겪고 ‘어떠한 어려운 일이 있어도 다 지나간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