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굿모닝FM’ 유재석 “일자리 잃었다..매주 목요일 쉬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MC 유재석이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 전화로 출연했다.
2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서는 유재석이 전화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제동이 “다른 게스트들과는 달리 목소리가 쌩쌩한데 아침에 뭐하냐”고 묻자, 유재석은 “아이가 학교 가니까 일찍 일어난다. 작가가 전화 연결 가능하냐고 미리 전화와서 화장실 갈까말까 하다가 안 갔다”고 답했다.

유재석은 ‘굿모닝FM’ DJ를 맡게 된 김제동을 축하하면서도 “대신 저는 일자리를 잃었다. 다 가질 순 없지 않느냐. 매주 목요일은 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제동은 “누가 들으면 나 때문인 줄 알겠다”며 수습하면서도 “목요일에 스튜디오 출연해달라”고 부탁했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 두 사람의 전화연결은 마무리됐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