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민아 심경고백 “눈물이 폭포처럼 쏟아져..계단에 앉아 엉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병원 조직검사 이후 심경을 고백하는 글을 올렸다.
2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한 번의 조직검사. 1년 같은 일주일을 보내겠죠? 병원 문을 나서면서부터 눈물이 폭포처럼 쏟아져서 누가 보면 놀랄까 봐 비상구 계단에 쪼그려 앉아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엉엉”이라며 병원을 다녀 온 이후 슬픈 심경을 고백했다.


조민아는 이어 “그래도 갈 곳이 있어 할 일이 있어 행복하다며 아파서 뜬 눈으로 밤을 새고도, 해 뜨기도 전에 공방에 가서 열심히 오픈 준비를 하고 다시 병원으로 간다”고 덧붙였다.

또한 “언제까지 이 일을 하게될지 언제까지 이 일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며 “마지막 순간까진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보다 많은 분들께 건강하고 맛있는 행복을 주고 싶다. 그게 제가 지금 힘을 내고 숨쉬는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달 4일 “종양은 아닌데 더 큰 병원을 가야될 것 같다니. 안도해야할지 슬퍼해야할지... 하루를 꼬박 못 먹고 비실비실”이라는 글을 올리며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근황을 공개한 바 있다.

이하 조민아 심경고백글 전문.

또 한 번의 조직검사. 1년 같은 일주일을 보내겠죠? 병원 문을 나서면서부터 눈물이 폭포처럼 쏟아져서 누가보면 놀랠까봐 비상구 계단에 쪼그려앉아 손으로 입을 틀어막고 엉엉...

그래도 갈 곳이 있어 할 일이 있어 행복하다며 아파서 뜬 눈으로 밤을 새고도 해 뜨기도 전에 공방에 가서 열심히 오픈준비를 하고 다시 병원으로 갑니다...

언제까지 이 일을 하게될지 언제까지 이 일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하게되는 마지막 순간까진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보다 많은 분들께 건강하고 맛있는 행복을 주고 싶습니다.

그게 제가 지금 힘을 내고 숨쉬는 가장 큰 이유니까요.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