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진영 ‘믹스나인’ 데뷔 무산 “연습생으로 돌아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믹스나인’ 데뷔조의 데뷔가 결국 무산됐다.
2일 우진영 소속사 해피페이스 측은 “안타깝지만 JTBC ‘믹스나인’ 데뷔가 무산된 것이 맞다. 우진영은 소속사 연습생으로 돌아가 연습에 매진할 계획이다. 좋은 모습으로 돌아올 것을 약속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JTBC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 톱9에 선발된 데뷔조 멤버들의 정식 데뷔가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원래 예정된 데뷔조의 데뷔 시기는 지난 4월, 계약 기간은 약 4개월이었다.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프로그램의 흥행이 실패하면서 YG 측은 계약 기간 3년을 제시해 데뷔조를 성공시키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일부 소속사들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데뷔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