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살림남2’ 류필립 “미나, 철이 없다...내 기분과 입장 생각 안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림남2’ 류필립이 철없는 미나의 모습에 속상함을 표했다.
2일 방송된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미나와 류필립 부부가 손님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필립은 손님맞이를 위해 아침부터 요리에 나섰다. 류필립이 한참 요리에 열을 올리던 때 미나가 양손 가득 배달 음식을 들고 나타났다.

류필립이 “그래도 정성인데...”라고 말하자, 미나는 “정성스럽게 밖에 나가서 사왔잖아”라고 반박했다.

이날 두 사람을 찾은 첫 번째 손님은 조관우였다.

미나는 조관우에게 집안을 구경시켜주다 파라솔을 쳐달라며 류필립을 불렀다. 이에 조관우는 “쟤가 무슨 머슴이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룰라 멤버 김지현과 스페이스A 멤버 박재구가 집들이 손님으로 등장했다.

한편 이날 미나는 손님들 앞에서 류필립을 ‘얘’라고 지칭하는가 하면, 동생 대하듯 하는 태도에 류필립은 기분이 상했다.

이에 류필립은 “미나 씨는 철이 없다”면서 “가장 중요한 건 제 기분과 입장을 생각하지 않는다. 그게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