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익병 “피부, 선천적 부분이 많은 영향 끼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사 함익병이 많은 피부 질환이 유전적 요인에 의해 생긴다고 말했다.
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함익병 의사가 ‘돈 안 들이고 피부 좋아지는 법’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함익병은 “피부는 선천적인 부분이 많은 영향을 끼친다”며 “타고난 부분이 없다는 걸 인정을 하고 이에 맞는 해결책을 찾아야 피부가 좋아진다”고 말했다.

함익병은 이어 “세수하고 나면 얼굴에 기름이 끼는 것은 얼굴에 피지선이 있기 때문이다. 피지선 역시 유전이다. 얼굴의 기름이 많아지면 모공이 넓어져서 피부가 거칠어진다. 즉 피부결도 유전”이라고 했다.

또한 “기미 역시 유전적 요인이 많다. 타고난 요인을 가진 사람에 여성호르몬이 분비됐을 때 기미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