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츠’ 장동건, 카리스마 내려놓고 ‘귀여움’ 발산..박형식 ‘당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슈츠’ 속 장동건의 매력이 끝이 없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극본 김정민, 연출 김진우) 3회에서 최강석(장동건 분)은 급변하는 사건 속에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극 중 최강석은 고연우(박형식 분)에게 VVIP 클라이언트인 고추장 회사에 대해 소개하면서 말로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을 깜짝 로고송을 만들어 불렀다. 연우에게 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절제된 말투로 얘기하던 강석이 갑자기 노래를 부르자 당황환 연우는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그럼에도 굴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한 강석의 표정은 보는 이들에게 유쾌한 재미를 줬다.

또한 최강석과 홍다함(채정안 분)의 ‘케미’ 또한 보는 이들의 재미를 배가 시키고 있다. 강석이 옛 애인을 만나 긴장한 모습을 다함에게 들켜 당황한 모습이 그대로 전해진 것. 카리스마 뒤에 감춰졌던 옛 애인에 대한 낭만, 이런 모습을 들켰을 때 전에 없던 귀여운 매력을 발견하며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이처럼 최강석 캐릭터를 좀 더 입체적으로 표현하며 기대감을 점점 높여가는 장동건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시청자들에게 많은 호응과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현장에서 실제로 분위기를 이끄는 배우는 장동건이다. 이러한 장면 하나하나에도 철저한 준비와 섬세한 표현으로 현장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든다”고 전하며, 촬영 당일 생각지 못한 장면에 노래로 분위기를 바꾼 장동건에 대한 호평이 쏟아졌다.

한편 옛 애인과 법정에서 재판을 겨루게 된 최강석이 또 어떻게 자신만의 승리를 이끌어 낼지, 그런 최강석을 연기할 장동건의 매력은 또 얼마나 신선하고 특별할지, 이 모든 것은 3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슈츠’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