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병헌 협박’ 글램 다희 근황, 아프리카 BJ로 전향? 과거 사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그룹 글램(GLAM) 전 멤버 다희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 다희 인스타그램
그룹 글램의 전 멤버인 다희(김다희·25)가 아프리카 BJ로 활동을 시작,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다희는 지난 1일 ‘김시원’이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 TV 개인 방송을 시작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SNS에 BJ 활동 소식을 알리며 “처음 시작이라 긴장을 해서 많이 서툴고 부족할 것이다. 많이 가르쳐 주시고 도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아르바이트도 하고, 피팅 모델 일도 하는 등 이것저것 하면서 지냈다”라며 “그동안 노래가 너무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다희가 근황을 전한 건 글램 활동 이후 약 4년 만이다.

그는 지난 2012년 4인조 걸그룹 글램으로 데뷔, 드라마 ‘몬스타’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활동했다.

지난 2014년에는 배우 이병헌, 모델 이지연과 함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술을 마시던 중 이병헌이 음담패설을 한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 이를 공개하겠다며 50억 원을 요구했다가 고소당했다.

다희는 이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이후 6개월 구금 생활 끝에 석방됐다.

다희가 속한 그룹 글램은 2015년 해체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