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빅스 혁, 공연 중 부상 “검사 받고 회복 중...4일 오사카 공연 불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빅스(VIXX) 혁이 공연 중 부상을 당해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 그룹 빅스 혁
3일 그룹 빅스 멤버 혁(24·한상혁)이 공연 도중 무대에서 부상을 입은 사실이 전해졌다.


이날 빅스 소속사 젤리피쉬 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혁이 어제(2일) 부상을 입고 곧바로 긴급 병원으로 이송됐다”라며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눈 주변 붓기가 있어서 먼저 안과 검사를 받았다”라며 “검사 결과는 이상이 없다고 하였고, 현재는 눈 주변의 붓기도 거의 빠져 있다. 턱에도 약간의 외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혁은 현재 병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끝낸 후 안정을 취하고 회복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측은 “조금이라도 빨리 그리고 완벽한 회복을 위해 예정되어 있는 일본 스케줄에 혁은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며 “5월 4일 진행 예정인 오사카 공연은 혁을 제외한 5명의 멤버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빅스는 지난달 17일 세 번째 정규앨범 ‘오드빅스(EAU DE VIXX)’로 컴백했다.

4일에는 오사카 공연이, 오는 26~27일에는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VIXX LIVE LOST FANTASIA’ 콘서트가 예정돼 있다.

이하 빅스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어제(2일) 일본 팬미팅 공연에서 부상이 있었던 혁군의 상태에 대하여 검사 결과가 나와 다시 한번 팬여러분들께 안내해 드립니다.

혁군은 어제 부상을 입고 곧바로 긴급 병원으로 이송하였고 눈 주변의 붓기가 있었기 때문에 먼저 안과 검사를 받았습니다. 검사 결과는 이상이 없다고 하였고, 현재는 눈 주변의 붓기도 거의 빠져 있습니다. 만약을 위해 CT검사도 하였습니다만,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턱에도 약간의 외상을 입어 치료를 받았습니다.

혁군은 병원에서 검사와 치료를 끝낸 후 현재 안정을 취하고 회복 중에 있습니다만, 조금이라도 빨리 그리고 완벽한 회복을 위해 예정되어 있는 일본 스케줄에 혁군은 참여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5월 4일 진행 예정인 오사카 공연은 혁군을 제외한 5명의 멤버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혁군을 걱정해주시는 많은 팬여러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하루라도 빨리 혁군이 부상을 완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치료와 안정에 있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더불어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혁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