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한 아내 임신 “태명은 해일..행복한 하루하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한 아내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3일 피아니스트 윤한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기 초음파 영상을 올리며 “엄청나게 큰 해일이 우리를 덮치는 꿈을 꾸었습니다. 제가 드디어 아빠가 됩니다. 태명은 ‘해일’이에요”라며 아내의 임신 소식을 직접 전했다.


윤한은 이어 “9월에 태어날 아이와 아내를 위해 요즘 매일 곡을 쓰고 피아노를 연주해주고 있다”며 “결혼을 하고 한 아이의 부모가 된다는게 이렇게 큰 책임감과 동시에 감격스러운 일인지 느끼게 되는 행복한 하루하루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윤한은 지난해 9월 8살 연하의 사업가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