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승리 “19년 연기생활 중 첫 주연, 너무 감사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하승리가 KBS1 새 드라마 ‘내일도 맑음’을 통해 첫 주연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아모리스홀에서는 KBS1 새 저녁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어수선 PD와 배우 설인아, 하승리, 진주형, 이창욱, 심혜진, 최재성이 자리했다.


이날 하승리는 첫 주연을 맡게 된 것에 대해 “연기한지 19년 정도 됐는데 내가 주연을 할 수 있는 날이 올까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예상치 못한 주연 자리에 올 수 있게 되어서 너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승리는 이어 “성인으로 첫 주연이어서 연기로서도 고민이 많은데 그걸 다 이겨내고 성숙하게 연기를 해보려고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KBS1 새 저녁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은 흙수저 무스펙 주인공 강하늬(설인아 분)가 그려내는 7전 8기 인생 리셋 스토리와 주변 가족들의 살맛 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7일 오후 8시 25분 첫 방송.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