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018 백상예술대상’ TV 신인상 허율-양세종 “꿈꾸는 것 같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의 영예는 허율과 양세종에게 돌아갔다.
신동엽, 박보검, 수지가 MC를 맡은 제54회 백상예술대상이 3일 오후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렸다.


이날 TV부문 여자 신인상은 드라마 ‘마더’에서 열연을 펼친 허율이 받았다. 허율은 “신인상을 처음 받아보니까 꿈을 꾸는 것 같다”면서 함께 연기한 배우 이보영을 비롯 스태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남자 신인상은 드라마 ‘사랑의 온도’의 양세종이 거머쥐었다. 그는 “브라운관이나 스크린, 무대에서 저에게 좋은 영향을 주신 선배님들과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떨리는 소감을 전했다.

‘2018 백상예술대상’은 JTBC와 JTBC2에서 생중계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