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 “아내에 좀 더 세심하게 신경쓸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김재욱이 방송을 본 소감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방송을 본 남편들의 반응이 공개됐다. 세 남편들 가운데 김재욱의 반응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방송을 본 김재욱은 “우리도 알게 모르게 늘 이래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렵다. 저도 배우면서, 시행착오 하면서 알아가는 중”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재욱은 아내 박세미가 혼자 시댁에 있게 된 상황을 보며 “이건 인정한다. 진짜 어색했을 것”이라며 미안한 표정을 지었다.

김재욱은 “남편이 좀 더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우리집 식구가 되겠구나 싶었다. 안 그러면 남의 집 딸로 평생 갈 수도 있을 것 같다. 아내에게 레이더를 좀 더 곤두세워야겠다”고 방송을 본 소감을 마무리했다.

사진=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