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상 단체사진 속 정해인 논란? “하필 가운데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해인이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 단체사진에서 가운데 자리에 선 모습이 공개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3일 오루 서울 삼성동 코엑스D홀에서는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많은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정해인은 스타센추리 인기상을 받았다.


정해인은 “매순간 진심을 다해 연기할 수 있도록 더욱 더 고민하고 노력하겠다. 사소한 것이 주는 행복도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되겠다. 마지막으로, 제게 주어진 감사한 길을 묵묵히 차분히 걸어가겠다. 지금 이 자리에 있게 해주신, 사랑해주신 모두에게 진심으로 고맙다”고 소감을 밝혔다.

논란은 백상예술대상 수상자 단체사진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정해인이 가운데 자리에 있는 모습이 공개된 것. TV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미스티’ 김남주와 ‘비밀의 숲’ 조승우, 영화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윤석과 나문희는 정해인의 옆에 서 있는 모습이었다.

해당 사진이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센터 욕심이 어마어마하네”, “눈치가 없다 하필 정중앙에” 등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별것도 아닌 걸로 너무 엄격하게 한다”, “경황이 없으면 그럴 수도 있는 거 아니냐”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