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구석 1열’ 양우석 감독 “정우성, 캐스팅했는데 잘생긴 것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구석 1열’ 양우석 감독이 영화 ‘강철비’에 배우 정우성을 캐스팅한 이유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 1열’에서는 영화 ‘강철비’ 감독 양우석 감독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우석 감독은 배우 정우성을 영화 ‘강철비’ 속 북한 최정예요원 ‘엄철우’ 역에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양우석 감독은 “캐스팅 당시 첫 번째 조건은 액션을 잘하는 것이었다. 이건 다들 동의하실 거다. 대한민국 최고 액션 배우라 하면 정우성을 꼽는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조건은 말기암 환자 캐릭터를 소화하는 것이었다. 북한이 밖으로는 핵무장 국가이지만 사실 경제는 취약한 그런 모습을 상징했다. 이전에 정우성 씨가 JTBC 드라마 ‘빠담빠담’에서 말기암 환자 역할을 너무 잘 하셔서 캐스팅하게 됐다”며 “조건이 맞아서 캐스팅한 것인데 하필 잘생긴 것 뿐”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방구석 1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