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틀트립’ 박지훈 vs 박우진, 집라인 앞 극과 극 반응 ‘웃음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틀트립’ 워너원 박지훈, 박우진이 20살 맞아 인생 최대 도전에 나선다.
5일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2018년 꽃 같은 20살을 맞이한 구구단 미나-위키미키 유정, 워너원 박지훈-박우진이 ‘20살, 봄꽃 여행’ 편에 출격한다. 스페셜 MC로 나선 모모랜드 주이 역시 올해 20살로, 5명의 청춘이 풋풋한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이번 주는 박지훈-박우진이 경남 하동과 진주로 ‘분쏘 투어’를 떠난 가운데 두 사람이 3.2km 길이에 달하는 아시아 최장 집라인에 도전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이 극과 극 체험으로 배꼽을 강탈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박지훈-박우진은 출발 지점에서 이동하기까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박지훈은 출발에 앞서 발 끝에서부터 끓어오르는 흥과 설렘을 댄스로 선보였다. 더욱이 아찔한 고공에 아랑곳하지 않고 과감히 양 팔을 벌린 채 스릴을 만끽하는 모습을 선보여 스튜디오에서 지켜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런 박지훈과 달리 박우진은 겁에 질려 고주파 돌고래 소리를 발사하는가 하면, 폭풍 랩처럼 혼잣말을 속사포처럼 쏟아내는 모습으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 동안 박우진은 ‘워너원’에서도 강렬하고 파워풀한 댄스로 상남자 매력을 과시해왔던 바. 하지만 이번 ‘배틀트립’ 속 박우진은 지금껏 본 적 없는 겁에 질린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보를 유발했다.

한편 스튜디오에서 박지훈-박우진의 집라인 체험을 지켜 본 MC들은 두 사람의 상반된 리액션에 포복절도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VCR로 보는 것만으로도 등골을 오싹하게 하는 아찔한 집라인 체험에 방청객 모두 혀를 내둘렀다고 해 박지훈-박우진의 극과 극 집라인 체험이 담길 ‘배틀트립’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KBS2 ‘배틀트립’은 5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