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후의 명곡’ 세븐틴 우승 “출연만으로도 영광..꿈만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후의 명곡’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에서 세븐틴이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조용필 50주년 기획 3부작’ 마지막 회에서 세븐틴은 ‘단발머리’를 새롭게 편곡해 눈과 귀를 사로잡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경쾌하고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를 선보이며 파죽지세 4연승을 기록, 3부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단발머리’는 대한민국 최초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조용필의 정규 1집 앨범에 수록된 곡으로 시대를 앞서간 코드 진행으로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곡이다.

세븐틴은 이번 불후 ‘조용필 50주년 특집 기획 3부작’에 참가한 16팀 중 유일한 아이돌 팀으로 조용필의 명곡 ‘단발머리’를 세븐틴만의 스타일로 재해석, 에너지 가득한 퍼포먼스와 흔들림 없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뜨거운 열정과 패기를 선보였다.

특히 세븐틴의 에너지 넘치는 흥겨운 무대는 ‘조용필 50주년 기획’ 특집인 만큼 전 연령층의 관객들이 자리한 현장임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음과 동시에 선배 가수들도 연신 감탄하며 박수갈채를 보냈고, 방송 직후에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이름을 올리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모두가 한마음으로 즐긴 세븐틴의 ‘단발머리’ 무대를 본 조용필은 “춤을 잘 추는 것은 알았지만 이렇게 노래까지 잘하는 줄은 몰랐다. 너무 깜짝 놀랐고 신선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세븐틴은 소속사 플레디스를 통해 “조용필 선생님 편에 출연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정말 영광이었습니다. 그래서 ‘단발머리’ 무대를 연습하면서도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준비했습니다. 그만큼 긴장도 많이 되는 무대였는데 우승까지 하게 돼서 너무 기쁘고 꿈만 같습니다”라며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어 “조용필 선생님께서 직접 ‘지금처럼 열심히 하면 안 되는 것은 없다’라는 조언의 말씀을 해주셨는데 그 말씀 가슴에 잘 새기고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한류를 이끄는 그룹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좋은 추억 만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라며 감격에 벅찬 감사 인사와 함께 앞으로의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