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채아·차세찌 커플 부부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채아(오른쪽·36)와 차범근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막내아들 차세찌(왼쪽·32)가 6일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예식은 가족과 친지, 지인들만 초대해 비공개로 진행됐다.
두 사람은 교제 사실을 인정한 지 1년 만인 지난 3월 결혼 소식을 발표했으며,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리기도 했다. 한채아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입덧 때문에 신혼여행은 가지 못하게 됐으며, 결혼식을 마친 후 신혼여행 대신 태교에 전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채아는 2006년 손호영의 ‘사랑은 이별을 데리고 오다’ 뮤직비디오로 데뷔해 드라마 ‘각시탈’(2012), ‘미래의 선택’(2013), ‘당신만이 내 사랑’(2015), ‘내성적인 보스’(2017) 등과 예능 ‘나 혼자 산다’(2016) 등에 출연했다. 차세찌는 차범근 전 축구감독의 아들이자 축구선수 차두리의 동생으로 현재 차범근축구교실 팀장으로 활동 중이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5-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