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운 우리 새끼’ 임원희, 재혼 언급 “한번 다녀오니 더 하고 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임원희가 ‘미우새’에서 재혼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임원희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임원희, 서장훈에게 연결고리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서장훈은 당황한 모습을 보이며 “나는 초면이다”고 말했고 임원희는 “처음에는 몰랐는데 있더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신동엽은 “다녀왔다”며 두 사람의 이혼 사실을 언급했다.

임원희는 “아직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다”며 “박수홍이 운영했던 웨딩업체를 통해 결혼식을 했었다”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다시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냐”고 물었고 임원희는 “안 하고 싶을 줄 알았는데 더 하고 싶은 생각이 들긴 한다”라고 솔직하게 답했다.

서장훈은 “난 반반이다. 아직까진 그렇다”라고 말했다. 그 모습에 신동엽은 “둘이 깊은 얘기를 나눈다. 끼어들 수가 없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임원희는 “나이가 더 들기 전에 아기를 갖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 기회가 된다면 한 명 정도는 갖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