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불밖’ 강다니엘, 축구공 살리기 대결 합류 “초등학교 이후 처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예능 프로그램 ‘이불 밖은 위험해’ 강다니엘의 ‘축구공 살리기’ 실력이 공개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이불 밖은 위험해’ 제주 2편에서는 축구공 살리기의 두 번째 이야기가 이어진다.


앞서 장기하, 이이경, 로꼬는 어설픈 축구공 살리기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긴 바 있다. 지난 경기의 굴욕을 만회하기 위해 시작된 ‘축구공 살리기 파이널’이지만 장기하, 이이경, 로꼬는 여전히 우스꽝스러운 자세와 계속된 헛발질로 몸 개그(?)를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제주도에 뒤늦게 합류한 강다니엘 역시 축구공 살리기에 처음으로 도전하게 됐다. 강다니엘은 초등학교 이후 처음 축구를 해본다고 밝혔다. 과연 10년 만에 공을 차는 강다니엘의 실력은 어떨지 본방송에서 낱낱이 밝혀질 예정이다.

본격 힐링 방송 ‘이불 밖은 위험해’는 10일 밤 11시1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