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부해’ 곽윤기, 국가대표 9번 발탁 비결 ‘꼭 챙겨먹는 음식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대표 9회 선발의 역사를 보유한 ‘빙탄소년단’ 곽윤기의 냉장고가 최초로 공개된다.
7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 평창 대회의 주역인 곽윤기와 김아랑이 출연해 금메달급 예능감을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곽윤기 선수의 냉장고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쇼트트랙 강국’ 대한민국에서 국제대회보다 어렵다는 국가대표 선발전에 무려 9번이나 발탁될 수 있었던 비결과 식성을 낱낱이 공개했다.

곽윤기는 “내가 집에 있을 때와 없을 때 냉장고가 정말 다르다”며 속재료를 설명했다. 그 속에는 소고기, 돼지고기 등 각종 육류와 해산물은 물론, 곽윤기가 처음으로 국가대표에 선발됐을 때부터 해외 경기를 나갈 때마다 챙겨간다는 특별한 음식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리고 냉장고에서는 “윤기오빠”라며 하트가 적힌 초콜릿이 발견돼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는 후문.

또한 곽윤기는 ‘깝윤기’라는 별명답게 예사롭지 않은 입담도 마음껏 뽐냈다. 셰프들의 요리가 완성된 뒤, 시식을 하던 곽윤기는 “이건 마치 인코스를 파고드는 맛” “처음부터 선두에 서서 끝까지 1위로 들어오는 맛” 등 경기에 빗댄 신선한 시식평으로 모두를 박수치게 만들었다.

‘빙상계의 아이돌’ 곽윤기와 김아랑의 활약은 7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