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름진 멜로’ 장혁, 결혼 앞둔 정려원에 첫눈에 반해 “결혼하지 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름진 멜로’ 장혁이 결혼을 앞둔 정려원에게 첫눈에 반했다.
7일 첫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는 두칠성(장혁 분)과 단새우(정려원 분)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같은 미용실에서 마주쳤다. 두칠성은 미용사에게 “옆에 머리를 짧게 잘라달라”고 부탁했고 옆에 앉아 머리를 하던 단새우는 “그렇게 하면 조폭 같다”며 조언했다. “그러면 안 되냐”고 되묻는 두칠성의 말에 단새우는 “안 되죠”라며 해맑게 대답했다.

진짜 조폭이었던 두칠성은 “자신을 아느냐”며 당황해했다. 어이없어하던 두칠성은 선글라스를 벗고 단새우를 쳐다봤다. 그 순간 두칠성의 귀에서 종소리가 울렸다. 이내 주변은 꽃밭으로 변하고 나비가 날아다녔다.

두칠성은 단새우가 곧 결혼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애써 마음을 접지 않았다. 두칠성은 자신의 부하에게 “요새 이혼하는 경우가 많지?”라며 단새우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두칠성과 단새우는 길거리에서 마주쳤다. 단새우는 “내일 결혼한다”고 말했고 두칠성은 “결혼하지 마라. 이혼은 힘들다. 조금만 나중에 결혼하자”고 말해 그녀를 황당하게 했다.

한편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