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김가연 의료사고 “맹장염인 줄 알았는데...의사가 난소 제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풍문쇼’ 배우 김가연이 과거 의료사고를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7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배우 한예슬의 의료사고에 대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한예슬은 지방종 제거 수술 과정에서 화상을 입는 등 의료 사고를 당했다.

이날 방송에 패널로 출연한 김가연은 과거 자신이 겪은 의료 사고를 털어놨다.

김가연은 “중학교 1학년 때 배가 너무 아파 맹장염(충수염)인줄 알고 외과에 갔다”며 “외과에서도 맹장으로 판단하고 개복했다”고 전했다.

그는 “수술하러 들어갔는데 시간이 지나도 안 나왔다고 한다. 금방 끝나는 수술이라 마취도 소량만 했다”며 “의사에 따르면 개복해 보니 맹장이 멀쩡해서 장기를 들어보며 문제를 찾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가연은 이어 “알고보니 난소 옆에 작은 물혹이 있었다. 당시에는 3시간 걸린 수술을 무사히 마친것에 감사한 마음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 성인이 된 뒤, 산부인과를 갔다가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는 김가연은 “의사가 ‘굳이 안 떼도 될 것을 억지로 제거했다’고 하더라. 물혹만 제거하면 되는데 난소까지 다 떼버렸다”고 털어놨다.

김가연은 또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 “수술 중 중간에 깼다. 신체는 움직이지 않는데 나는 내 입을 벌려서 아프다고 외치고 싶은데 눈물만 났다. 눈물을 흘리니까 그때서야 의사가 다시 마취했다. 엄청난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병원 가서 링거 맞을 때도 떨린다”며 “둘째 낳으러 수술실에 들어가는데 사시나무 떨듯이 떨었다. 내가 다시 눈을 뜰 수 있을까 싶은 생각에 너무 고통스러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채널A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