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의 아저씨’ 송새벽♥권나라, 기승전결 없는 연애의 향방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의 아저씨’ 송새벽의 특별한 고백에 시청자 마음도 흔들리고 있다.
오는 9일 방송되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는 삼형제 막내인 기훈(송새벽 분)과 유라(권나라 분)의 러브스토리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송새벽은 허세 안에 감춰둔 진심을 유라에게 털어놓으며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다.

유라는 기훈을 만난 후 다시 한 번 배우의 꿈을 꾸기 시작했지만, 촬영이 지속될수록 점점 자존감도 깎여나갔다.

결국 “더 이상 못하겠다”는 유라에게 기훈은 “네가 부족한 거다”라며 마음에도 없는 말을 하고 안 감독을 찾아갔다.

그는 “나 같은 놈이 또 있는 줄 몰랐다. 너 왜 그런지 알아. 너하고 나만 알아”라면서 뱉어내듯 외친 기훈은 “연기시켜보니까 알겠지? 니 시나리오 완전 별로인 거”라며 안 감독의 치부를 찔렀다.

기훈은 유라를 다시 찾아가 “영화 찍으면서 알았어. 망했다. 큰일 났다”라며 그와 함께 영화를 찍던 과거를 떠올렸다.

기훈은 이어 “‘구박하면 할수록 벌벌 떨며 엉망으로 연기하는 너를 보며 더 망가져라. 더 망가져라. 내가 무능해서가 아니라 쟤가 무능한 거다’ 했다. 반쯤 찍은 영화를 제작사가 엎자고 했을 땐 안심했었다”고 털어놨다.

유라 앞에서 자신의 치부를 털어놓은 기훈은 “앞으로 너한테 뭐라고 하는 놈들 다 죽여. 뒤는 내가 책임져”라며 뒤돌아섰다. 결국 이를 들은 유라는 울음을 터뜨렸다.

미묘한 애정전선을 보여온 두 사람은 이로써 끝을 맺는듯 싶었지만, 뺨 한대를 주고 받고는 연인이 됐다.

‘정희네’를 찾아와 기훈의 뺨을 때린 유라는 그대로 기훈의 여자친구가 됐다.

두 사람은 “먼저 차면 죽여버린다”, “서로 먼저 차지 말기”라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기승전결 없는 연애’를 시작한 기훈과 나라.

“남녀관계는 시작과 동시에 끝이 한방에 들어온다”는 정희(오나라 분)의 말처럼 일반적인 드라마 속 보통의 연인과는 다른 반전 쾌속 전개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두 사람은 남은 4회에서 어떤 사랑을 보여줄지 시청자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한편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며,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