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성동일X이철민, 문정동 법조타운서 한 끼 식사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끼줍쇼’ 배우 성동일-이철민이 서울 송파구 문정동에서 한 끼 여정에 나선다.
오는 9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문정동 편에는 국민 배우 성동일과 이철민이 밥동무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는 문정동 법조타운 일대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이경규-강호동 형제와 밥동무는 최초로 오피스텔 한 끼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다.

법원, 검찰청, 구치소가 한 데 모여 신흥 법조타운으로 떠오르는 문정동에는 주택가가 거의 없고, 동네 전체가 주상복합형 오피스텔로 이루어져 험난한 한 끼가 예상됐다.

이경규와 강호동은 최조의 오피스텔 단지에서 도전 하는 한 끼에 “오늘 정말 어려울 것 같다”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본격적인 도전에서 밥동무 성동일은 시민들과의 첫 소통을 기대하며 긴장감 속에 벨을 눌렀지만, 계속되는 무응답 릴레이에 점점 자신감을 잃어갔다.

성동일은 규동형제를 향해 “두 분이 지금껏 이 일(벨 누르기)을 해 오신 건가”라며 갑작스럽게 존경심을 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다른 밥동무 이철민은 시작 전부터 자신의 인지도를 걱정하면서 자신 없는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자신의 인상이 험악(?)하다며, 벨을 눌러도 시민들의 반응이 없을까봐 전전긍긍했다.

하지만 열심히 준비해온 대사로 카메라를 향해 여러번 연습을 하며 열정 넘치는 밥동무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밥동무 성동일-이철민의 한 끼 도전은 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문정동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