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두시의 데이트’ 이상엽 “예능인의 길로 가고 있다..희열 느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8일) MBC FM4U ‘2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 배우 이상엽이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을 뽐냈다.



지석진은 연기를 비롯해 최근 예능까지 발을 넓힌 이상엽에게 “요새 예능 섭외가 많이 들어오는 것 같다. 예능으로 인기 실감하는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이상엽은 “요새 작품 섭외보다 예능 섭외가 많다. 이제 예능인의 길로 가고 있구나 싶다”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상엽은 이어 “사실 예전에는 배우에게 작품 속 캐릭터가 더 중요하고, 배우가 예능을 많이 하면 안 좋게 보이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요새는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예전에는 (작품 속) 캐릭터로 불러주셨다면 요새는 그냥 ‘상엽이’라고 많이 불러주신다. 어린 친구들까지 상엽이라고 하는데, 그게 기분 나쁘지 않고 친근하면서 좋더라. 어린 친구들이 알아봐주니까 희열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이상엽은 “매일 밤 자기 전에 개인기를 연습한다”며 정우성, 김영철, 김명민, 장혁, 이선균 등 다양한 배우들의 성대모사로 지석진의 감탄을 자아내기도 했다. 자신의 롤모델로 이광수를 꼽은 그는 “드라마 ‘라이브’를 보면서 감동을 많이 했는데, 예능에서는 또 그런 천재가 없더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을 들은 청취자들은 “예능계의 남보원이다”, “성대모사 빵빵 터진다”, “두데의 역대급 게스트”, “이상엽 덕분에 많이 웃었다” 등 이상엽의 예능감과 부드러운 중저음 목소리에 호평을 쏟아냈다.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는 매일 낮 2시부터 4시 사이 MBC FM4U (91.9MHz)를 통해, 또는 프로그램 홈페이지와 MBC Mini앱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