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재현 측, 아들 군 특혜의혹 부인 “방법을 강구해달라고 한 것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재현이 아들 조수훈 전 쇼트트랙 선수의 군 생활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 배우 조재현
연합뉴스
지난 5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전명규 한체대 교수는 조재현을 만난 후 민원을 나서서 해결해 줬다.


조재현이 전명규 교수를 만난 건 아들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재현의 아들은 이 시기 국방부 소속 국군체육부대(상무) 빙상단 선수로 현역 복무 중이었다.

조재현이 전명규 교수와 만난 후 아들은 대구에서 훈련 받던 중 서울 인근 부대로 파견돼 한체대와 태릉에서 훈련을 받게 됐다.

특혜 의혹이 커지자 조재현 측은 “아들의 군대 문제와 관련해 특혜로 보는 건 무리가 있다. 단순히 민원을 청구했을 뿐 군 특혜는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조재현 측 관계자는 “조재현 씨가 먼 거리에 대한 문제가 있으니 방법을 강구해 달라고 말했던 거다. 이후 빙상단의 훈련 장소가 바뀌었는데, 이를 특혜로만 보는 시선은 다소 무리가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조재현의 아들 조수훈은 1989년생으로 2014년 전국남녀 쇼트트랙스케이팅대회 남자일반부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