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경헌, ‘불타는 청춘’ 등장에 남심 폭발 “이런 구본승 20년 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강경헌의 등장이 ‘불타는 청춘’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새 친구 강경헌이 함께한 정선여행이 공개됐다.


강경헌의 수줍은 등장에 구본승은 “머리가 뭐가 묻었다. 아름다움이 묻었다”라며 ‘아재개그’를 구사했다. 그런 모습에 김부용은 “형 이런 모습 처음 본다. 이렇게 말이 많았나?”라며 당황했다. 구본승은 “나 원래 말 많다. 오늘 날이 좋아서 그렇다”고 말했으나 김부용은 “이런 구본승은 20년 만이다”라며 혀를 내둘렀다.

여기에 강경헌의 ‘오빠’ 발언까지 더해지면 구본승은 녹아내렸다. 스스로 “머리 위로 꽃 CG를 넣어 달라”고 주문했을 정도.

그런 강경헌의 등장에 최성국과 이하늘을 비롯한 청춘들 역시 환호했다. 강경헌은 44세 나이를 무색케 하는 최강 동안미모의 소유자. 특히 드라마 ‘구해줘’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김광규는 유독 반색했다. 강경헌의 미모에 단번에 빠진 모습을 보여 청춘들의 놀림을 받기도 했다.

박선영도 반가워했다. 박선영과 강경헌 역시 드라마로 호흡을 맞춘 사이. 박선영은 “내가 벌써 여기 나올 나이니? 난 어릴 때부터 봤다”라며 웃었다.

강경헌은 슈퍼탤런트 출신으로 데뷔 22년차 여배우다. 그녀는 ‘경팔’이라 불릴 별명을 밝히고도 이름으로 불리길 바란다며 “대부분 내 이름을 잘 모른다. 강까지만 기억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 멤버 중 괜찮다고 생각하는 멤버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김도균”이라며 “그의 순수함에 아름다움까지 느꼈다”고 답해 모두의 귀를 의심하게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