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음주운전 자숙’ 길, 9살 연하와 결혼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길이 결혼설에 휩싸였다.
9일 enews24의 보도에 따르면, 길은 최근 9살 연하 김모 씨와 혼인신고를 마치고 부부가 됐다.


길의 소식을 전한 연예계 관계자는 “결혼 소식이 알려지는 것에 대해 당사자가 매우 조심스러워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길은 올해초 연하의 여성과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에서 공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그는 열애설을 부인했다.

길은 멤버 개리와 함께 그룹 ‘리쌍’으로 활동하며 ‘광대’,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 등 히트곡을 냈다. 또한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예능인으로 큰 인기도 얻었다. 하지만 2004년, 2014년, 2017년 세 차례에 걸친 음주운전이 적발되면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