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전참시’ 세월호 화면 사용논란에 재차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보기 삭제” 이어 “긴급조사위 구성”

MBC TV가 ‘전지적 참견 시점’이 프로그램에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사용해 논란이 일자 두 차례 사과했다.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보도화면 합성 논란
앞서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은 지난 5일 방송에서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을 뉴스 보도 형식으로 패러디해 내보냈는데, 이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 세 컷을 사용했다.


온라인에서는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웃음을 목적으로 한 예능에 활용했다는 것을 두고 비판이 인다. 과거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어묵’이라고 모욕했다가 사회적으로 비판받은 사례가 있다는 것도 이번 논란을 더 키웠다.

이에 제작진은 9일 공식 입장을 내고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작업에서 인지하지 못하고 사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화면을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했다”며 “해당 화면이 쓰인 과정을 엄밀히 조사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겠다. 또 재발하지 않게 하겠다. 이같은 사실이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아프실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MBC는 낮에 한 차례 더 사과문을 내고 “본사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또한 관련자의 책임을 묻고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사는 지난해 12월 정상화 이후 세월호 참사에 대한 과거 왜곡 보도를 반성하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사과드린 바 있다. 그런데 다시 이런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고 참담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