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이휘재, 시상식 진행논란 해명 “성동일과 친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휘재가 과거 연기대상에 불거진 진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이휘재, 김인석, 김준호, 변기수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휘재는 지난 2016년 SBS ‘연기대상’에서 진행을 하며 생긴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이휘재는 검은색 패딩을 입고 시상식에 참석한 성동일에게 “PD인가 연기자인가 헷갈릴 정도로 의상을 당황스럽게 (입고 오셨다.) 옆에 계신 분은 PD 맞죠? 형님은 배우시죠?”라고 농담을 건넸다. 성동일은 당황한 듯 무표정으로 답했고, 이는 이휘재의 진행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에 대해 이휘재는 “동일이 형도 나와 친하다보니 웃으면서 받아준 게 아니라 상황극처럼 받아준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휘재는 이어 “몇 달 후 동일형을 만나게 됐다. 웃으면서 풀었는데, 그 날에 대해서 아직도 대중들은..”이라며 말을 흐렸다. 또한 “동일이 형과 저의 관계를 대중들이 ‘다 알겠지?’라고 생각했던 게 큰 착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