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팝핀현준 “박애리 고부갈등? 정상이 아닌 이상한 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연예술가 팝핀현준과 국악인 박애리가 남다른 고부사이를 전했다.
1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는 공연예술가 팝핀현준과 국악인 박애리가 출연했다.


이날 팝핀현준은 “현재 어머니를 모시고 살고 있다. 힘들지 않냐”는 질문에 “고부 갈등이라는 게 있어야 정상이지 않나. 고래 싸움에 제 등이 터져야 되는데, 어머니와 박애리의 사이가 너무 좋아서 단 한 번도 싸우는 걸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팝핀현준은 “시어머니와 며느리가 너무나 한 세트로 친한 이상한 집에 살고 있다. 저랑 엄마랑 친한 것보다 더 친하다. 제가 가끔 말다툼을 하면 제 편이 없다. 제가 엄마를, 박애리를 이길 수가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박애리는 세상을 떠난 친정어머니를 떠올리며 “하늘에 계신 엄마가 예쁨 받고 살라고 지금 저희 시어머니를 보내주셨다”고 입을 열었다.

박애리는 “어떤 사람들은 ‘에이 거짓말’ ‘어떻게 시어머니랑 한 번도 싸움을 안 하고 살 수 있냐’ ‘어떻게 어머니랑 사는데 안 어려울 수 있냐’고 한다. 하지만 정말 우리 어머니가 저를 얼마나 아껴주는지 모른다”며 “저는 늘 생각한다. 우리 엄마가 보내준 또 다른 엄마구나. 우리 딸 계속 좋은 소리 하고 살라고, 예쁨 받고 살라고 보내주셨구나 생각한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이어 “그래서 저는 이제 하늘에 계신 엄마에게 더 자랑스러운 딸이 되고 싶다. 남편과 저 통틀어 한 분 남은 부모님이다. 저는 아빠도 돌아가시고 엄마도 돌아가셔서 부모님께서 기다려 주시지 않는다는 걸 너무 잘 안다. 좋은 걸 먹어도 좋은 걸 봐도 ‘이거 우리 엄마 보여드리고 사드렸으면 정말 좋았을 텐데’ 생각한다. 하지만 해드릴 수 없지 않나. 그래서 우리 시어머니 돌아가시기 전에 많이 해드리고 싶고, 많이 보여드리고 싶고, 많은 걸 나누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산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