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지적 참견 시점’ 2주간 결방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조사 착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 2주간 결방한다.
10일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진상조사위원회가 구성되고 조사가 착수됨에 따라 ‘전지적 참견 시점’은 12일과 19일, 2주간 결방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방송분에서는 이영자가 매니저와 어묵을 먹으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 장면에서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세월호 참사 당시 보도화면을 사용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어묵’이라는 소재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회원들이 세월호 희생자들을 모욕할 때 사용되는 만큼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지난 9일 공식 사과했으며, MBC도 방송사 차원에서 사과했다.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을 철저히 조사하고 재발방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