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예슬 루머 “거액 합의금+차움 3년 무료 이용권 제공? 사실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한예슬 측이 의료사고 이후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 한예슬 인스타그램
10일 오전 SNS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예슬이 최근 의료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 해당 병원에 거액의 합의금 등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루머가 돌았다.


해당 글에는 “한예슬이 병원 합의를 하려고 했는데 잘 안되서 SNS에 공개했다”, “SNS 공개 이후에 논란이 되자 합의금을 2배 이상 부르고, 차움 3년 무료 이용권을 요구했다”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에 한예슬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한예슬을 마음을 추스르고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정보지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달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 중 화상을 입는 등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알렸다.

그는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내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라며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고 폭로했다.

특히 한예슬이 수술 부위 사진을 공개하면서, 이를 본 네티즌은 병원 측의 태도를 지적하며 분노했다.

현재 한예슬은 해당 병원 측 지원으로 화상 전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