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한국은’ 신아영 “韓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 생겨..고마운 프로그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아영이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마포구 스탠포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는 MBC에브리원 새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문상돈 PD와 방송인 김준현, 신아영, 알베르토 몬디, 장민이 자리했다.


이날 신아영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대해 “고마운 프로그램”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신아영은 “1년 전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많이 부끄러웠다. 왜냐면 부끄럽게도 저는 우리나라에 관광지가 많이 없다고 생각했고, 누군가 한국을 왔을 때 자신있게 이것저것을 말해주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에서 외국인 친구들이 정말 좋아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조금 더 새로운 눈으로 한국을 바라보게 됐다. ‘이렇게 좋은 것들이 많구나’ 하는 점을 새삼 느끼게 돼 여러 면에서 고마운 프로그램이다. 1년 동안 좋은 사람들과 매주 볼 수 있다는 것도 축복이라 생각한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는 한국에 처음 와본 외국인 친구들의 리얼한 ‘한국 여행기’를 통해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동시에 선사하는 ‘신개념 국내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10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

사진=연합뉴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