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최진희, 남편 유승진 최초 공개 ‘19년차 잉꼬부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최진희가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남편 유승진 씨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최진희는 ‘그대는 나의 인새’, ‘사랑의 미로’, ‘우린 너무 쉽게 헤어졌어요’ 등 명곡으로 잘 알려져 있는 데뷔 35년차 가수다. 최진희는 지난 4월 1일 평양에서 개최된 남북 평화협력 기원 ‘우리는 하나’ 공연에 참석하며 북한 초청 공연에 네 번이나 참석한 기록을 남겼다.


최진희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애창곡이었던 ‘사랑의 미로’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별 요청이었던 ‘뒤늦은 후회’를 열창해 북한 주민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번 방송에서 최진희는 방송 최초로 남편 유승진씨를 공개했다. 올해로 19년차 잉꼬 부부로 살고 있는 최진희-유승진 부부. 한차례 이혼의 아픔을 겪었던 그녀에게 남편 유승진씨는 가장 큰 버팀목이자 최고의 조력자이다.

그녀는 “남편은 강한 사람에게는 강하고, 약한 사람에게는 약하다. 그런 인간미와 정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라서 참 좋은 것 같다”고 남편에 대해 말했다. 남편 유승진 씨는 “아내는 보기엔 도도한데, 막상 알고 보면 굉장히 순수하다. 그런 면에 반해 결혼을 하게 됐다”고 말하며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그녀와 유승진씨가 결혼까지 골인하게 된 것에는 딸의 역할이 컸다고 밝힌다. 그녀는 “매일 행복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 주어진 시간 동안만큼은 최선을 다해 행복하게 살아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한다.

한편,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1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