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민유라 “겜린은 비즈니스 파트너..주말 되면 보기도 싫다”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유라 선수가 파트너인 겜린 선수에 대해 “비즈니스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국가대표 빙상여제 이상화, 민유라, 최민정, 심석희 선수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이스댄스 혼성 국가대표인 민유라는 “민유라를 검색하면 연관검색어에 ‘민유라 겜린 부부’라고 뜬다. 저희는 부부가 아니다”라며 파트너인 겜린 선수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MC 박명수가 “어쩌면 그렇게 부부처럼 연기를 잘 하냐”고 묻자, 민유라는 “배우들도 드라마를 함께 찍다 보면 ‘둘이 사귀는 거 아냐?’ 이런 생각을 하게 되지 않냐. (겜린과 제가) 연기를 잘 하니까 그렇게 봐주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진행자들은 “그래도 썸은 있는 것 아니냐”고 물었고, 민유라는 “절대 아니다. 비즈니스 파트너처럼 해야 한다. 사귀다 헤어져도 스케이팅을 같이 해야 하지 않냐. 매일 봐야 하기 때문에 사귀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한 겜린에 대해서는 “(운동을) 시작할 때부터 친구였다. 매일 같이 시간을 보내니까 주말이 되면 보기도 싫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