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남규리 가정사 고백 “여섯 식구 가장..버거울 때 있었다”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남규리가 ‘인생술집’에서 가정사를 고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배우 남규리, 이규한, 이천희, 가수 황치열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규리는 자신의 가족에 대해 이야기했다. 남규리는 “예전부터 집의 가장이었다. 저희 집은 여섯 식구다. 저는 셋째 딸이다. 지금도 부모님을 부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규리는 “놀러다니려면 놀러다닐 수 있었다. 하지만 강박관념 같은 게 있어서 놀러다니지 못했다. 2년 전에는 연예계 생활 13년 만에 처음으로 차를 샀다. 그 전에는 아빠에게 드릴 차, 언니에게 줄 차를 먼저 샀다. 그런 게 가끔 버거울 때가 있었다”며 가장 역할을 해 온 것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에 신동엽은 “지금은 힘들 수 있지만 나중엔 더 기쁠 것”이라며 남규리를 응원했다. 남규리는 “그래도 어떤 큰 일이 있을 땐 가족 밖에 없더라”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