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보미 시구, 완벽한 투구폼+카리스마 눈빛 ‘엄지 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보미가 완벽한 시구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에이핑크 윤보미는 지난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진행된 LG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 앞서 시구자로 나섰다.


윤보미가 시구를 위해 마운드에 오르자 잠실구장에 있던 야구팬들은 큰 박수를 보냈다.

지난 2014년 처음으로 시구에 나섰던 윤보미는 당시 완벽한 투구폼과 강속구로 야구팬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윤보미는 이번 시구에서도 비장한 표정으로 힘차게 와인드업을 해 포수 유강남의 미트를 향해 공을 던졌다.

사진=SBS스포츠 중계화면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