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스페인 친구들 “타페오하자” 무슨 뜻?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스페인 친구들이 광장시장에서 다양한 먹거리를 즐겼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스페인 출신 모델 장민의 친구들이 한국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에 도착한 스페인 친구들은 광장시장으로 향했다. 이들은 도착한 지 20초 만에 첫 번째 가게로 들어가 만두를 주문했다. 만두를 맛있게 먹은 친구들은 “한국에서 타페오하자”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장민은 ‘타페오하다’라는 스페인어에 대해 “장소를 옮기면서 다양하게 먹는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인 친구들은 만두에 이어 빈대떡, 꼬마김밥, 매운 닭발을 차례로 먹었다. 이들은 빈대떡에 대해 “스페인에서 먹는 토르티야 같다”고 표현했다. 매운 닭발 또한 맛있게 먹으며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