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불 밖은 위험해’ 강다니엘 “제주도 휴가, 상상 속 MT 같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불 밖은 위험해’ 강다니엘이 제주도에서의 휴식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불 밖은 위험해’에서는 제주도로 떠난 집돌이들의 휴가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함께 외출에 나선 로꼬, 장기하, 이이경, 강다니엘은 사람 없는 한적한 곳에서 휴식을 즐기기 위해 섬 속의 섬, 비양도를 찾았다. 집돌이들은 “여기가 지상낙원이다”, “하와이에 온 것 같다”며 비양도의 아름다운 풍경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비양도에 도착하자마자 맛있는 먹거리를 즐긴 집돌이들은 준비해온 낚시 도구로 월척에 도전했다. 하지만 꼬인 낚싯줄을 푸는 데만 30분이 걸렸고, 설상가상 한 사람도 고기를 잡지 못해 철수해야 할 위기에 처하고 말았다. 이때 마침 우연히 로꼬의 낚싯줄에 물고기 한 마리가 걸려들었고, 집돌이들은 예상치 못했던 성과에 환호성을 질렀다.

한편 제주도에서의 마지막 식사는 집돌이들이 직접 요리한 음식들로 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로꼬가 직접 만든 수제버거를 맛본 강다니엘은 “자취할 때 친구들이 맨날 내 라면을 먹으러 왔다”며 집돌이들을 위해 얼큰한 해장 라면을 준비했다. 장기하가 만든 달래봄동 겉절이, 로꼬가 만든 ‘우유콜라라면’과 삼겸살까지 한데 모여 이들의 푸짐한 마지막 한 끼가 완성됐다.

제주도 휴가를 마친 강다니엘은 “한적한 여행을 해본 것 같다. 상상 속 MT 같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이경 역시 “잘 쉬었던 기억으로 자리잡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로꼬와 장기하는 “분명히 편안히 잘 쉬었는데도 하루 지나니까 집에 가고 싶다”는 집돌이다운 솔직한 고백으로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