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유미, 대한항공 조양호 집 습격..가면쓴 직원들 “목소리 변조 부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강유미가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의 집을 찾았다.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블랙하우스’에서는 강유미가 최근 불거진 조양호 일가 갑질 사태에 대해 알아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평창동 조양호의 집을 찾은 강유미는 당당하게 벨을 눌렀다. 아무런 대답이 없자 강유미는 대한항공 직원들이 거리로 나선 촛불집회 현장를 찾았다.

그곳에서 강유미는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모두 거절 당했다. 직원들은 “인터뷰가 나가면 바로 내가 누군지 알 것”, “목소리 변조와 모자이크 필히 부탁한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 직원은 가면을 쓴 이유에 대해 “회사에서 공공연하게 채증을 하고 직원에게 불이익을 준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아직까지는 스스로를 보호해야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해서 가면을 쓰고 나왔다”고 밝혔다.

강유미는 조양호 일가에게 “갈 때 가더라도 저희 목소리는 듣고 가라”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